뉴스

"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김연경, 본격 팀 훈련 돌입

"목표는 감독님 말 잘 듣기" 김연경, 본격 팀 훈련 돌입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7.29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1년 만에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이재영과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와 호흡을 맞추며 통합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다영의 토스를 받은 김연경이 연거푸 시원한 스파이크를 내리꽂습니다.

재활에 전념하던 김연경은 이번 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자신을 어려워하는 어린 후배들과도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추며 팀에 녹아들고 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밥 먹을 때 대화를 주도적으로 하고 있어서 제가 없으면 허전하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말을 많이 하면서 선수들과 친해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 통합 우승을 위해 신선한 목표를 세웠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목표를) 감독님 말 잘 듣기로 적었기 때문에. 감독님이 하지 말라면 하지 않고, 하라고 하면 하고.]

세계적인 스타와 함께하게 된 후배들도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재영/흥국생명 : 연경 언니랑 같은 팀이 되는 게 꿈이었는데.]

[이다영/흥국생명 : 열정적으로 뛰는 모습을 저도 본받고 있어요.]

연봉을 크게 낮추고 복귀한 김연경은 첫 월급 받은 소감을 위트 있게 표현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공(0) 하나가 더 붙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을 잠시 하면서. 맛있는 거를 연봉퀸 (이재영) 한테 잘 얻어먹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김연경은 이르면 다음 달 프로배구 컵 대회에서 복귀를 신고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