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동훈-수사팀장, 압수수색 중 몸싸움…'내가 당했다'

한동훈-수사팀장, 압수수색 중 몸싸움…'내가 당했다'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07.29 20:26 수정 2020.07.29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채널A 전직 기자 강요미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29일) 한동훈 검사장 사무실에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수사팀 부장검사와 한동훈 검사장이 뒤엉키면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이 일을 두고 양쪽 주장이 서로 엇갈리고 있는데, 먼저 이현영 기자가 당시 상황부터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오늘 오전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한동훈 검사장 사무실을 방문해 한 검사장 휴대전화 유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현장에서 예기치 못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한 검사장이 "변호인에게 전화하겠다"고 말한 뒤 휴대전화를 조작하는 동안 수사팀장인 정진웅 부장검사와 충돌이 벌어진 것입니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가 갑자기 탁자 너머로 몸을 날려 자신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뜨렸고 자신의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부장검사는 이에 대해 휴대전화를 직접 압수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이 이를 거부하는 것을 제지한 것일 뿐 일부러 밀어 넘어뜨린 사실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것을 보고 저장된 정보를 삭제하는 등 문제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압수수색이 끝난 뒤 전신 근육통 증상과 고혈압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다며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한동훈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서울고등검찰청에 형사 고소했고 감찰도 요청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휴대전화 유심을 확보한 수사팀은 한 검사장에 대해 공무집행방해 혐의 추가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몸싸움을 둘러싼 법적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 

▶ '한동훈 수사 중단 권고' 사실상 불복…초유의 육탄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