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살아있는 유기견 영하 4도 냉동고에…수의사 벌금형

살아있는 유기견 영하 4도 냉동고에…수의사 벌금형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29 14:10 수정 2020.07.29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살아있는 유기견 영하 4도 냉동고에…수의사 벌금형
유기견을 산 채로 냉동고에 넣고 얼어 죽게 한 수의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수의사 A(46) 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고 판사는 판결문에서 "동물을 잔인한 방법으로 죽게 한 피고인의 범행은 죄질이 나빠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열사병에 걸린 유기견의 체온을 내리기 위해 치료 목적으로 냉동고에 넣었다"고 주장했으나 고 판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A 씨는 청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장으로 일하던 2018년 8월 2일 오후 유기견 한 마리를 냉동고에 넣고 방치해 죽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영하 4도 온도의 냉동고(사체 보관실)에 방치된 유기견은 이튿날 오전 9시 출근한 보호센터 직원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동물보호단체는 A 씨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