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소설로 모욕 줘" vs "법무장관이 무슨 지존이냐?"

[영상] "소설로 모욕 줘" vs "법무장관이 무슨 지존이냐?"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20.07.28 1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설을 쓰시네." (추미애 법무장관)
"국회의원들이 소설가입니까?"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
"나는 다 옳다, 무슨 지존입니까? 법무부 장관이?"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상상과 소설로 모욕 주고…" (추미애 법무장관)

21대 국회 들어 처음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1차 회의가 추미애 장관의 '소설' 발언으로 파행으로 끝났습니다.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질의 때문이었는데요.

장관과 야당 의원들의 설전 속에 정작 중요한 법무검찰개혁위 권고 등에 대한 현안 문답은 이뤄지지도 못했습니다.

이들이 어떤 말을 주고 받았는지, 현장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구성 : 정혜진,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