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에 5억 달러 제공 서명"…박지원 "조작된 문서"

"북한에 5억 달러 제공 서명"…박지원 "조작된 문서"

김수영 기자

작성 2020.07.27 20:52 수정 2020.07.27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오늘(27일) 열렸습니다. 주로 학력 위조 의혹과 북한 문제가 쟁점이 된 가운데 통합당은 지난 2000년, 박지원 후보자가 특사 자격으로 북한에 갔을 때 5억 달러를 북한에 주겠다고 약속한 증거가 있다면서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조작된 문서라면서 그것이 사실이면 다 책임지겠다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오늘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경제 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제목의 문서입니다.

북한식 글자체로 작성된 문서에는 "남측이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고 적혀 있고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 달러 규모의 투자와 경제협력 차관을 북측에 제공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작성 일자는 6·15 남북 정상회담 두 달 전인 2000년 4월 8일로 돼 있는데 '문화관광부 장관 박지원' 아래 '박지원'이라는 서명이 있습니다.

주 의원은 박 후보자가 2000년 4월 특사로 방북했을 때 5억 달러 제공을 약속한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제 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제목의 문서

하지만 박 후보자는 '조작된 문서'라며 전면 부인했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의원 : 4·8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는 본 일이 없고, 서명한 일이 없다는 거 아닙니까?]

[박지원/국정원장 후보자 : 그건 어디서 조작된 것 같아요. 조작됐다고 봅니다.]

더 나아가 문서 내용이 사실이라면 후보직 사퇴를 포함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지원/국정원장 후보자 : 자신 있으면 면책특권을 빌리지 말고 밖에 나가서 공식적으로 밝히라고 하십시오. 그러면 제가 고소하겠습니다.]

1965년 단국대 편입 과정에 대한 의혹을 추궁하는 의원에게는,

[박지원/국정원장 후보자 : 55년 전이면 존경하는 우리 하태경 위원님이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입니다.]

친분이 있는 의원에게는 이런 말도 건넸습니다.

[박지원/국정원장 후보자 : 가혹하게 좀 하지 마십쇼. 잘 아는 사이에 뭐.]

북한을 주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박 후보자는 주적이면서 평화와 협력, 통일의 대상이라고 답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