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월북할 거 같다' 지인 제보에…한 달 만에 움직인 경찰

'월북할 거 같다' 지인 제보에…한 달 만에 움직인 경찰

군 · 국정원 등에 협조도 안 구해

김상민 기자

작성 2020.07.27 20:28 수정 2020.07.27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군 감시망이 제대로 작동했는지와 함께 또 하나 짚어봐야 할 점이 바로 경찰의 대응입니다. 김 씨가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고, 또 북한으로 다시 넘어갈 것 같다는 제보까지 있었는데도 탈북민 관리를 맡고 있는 경찰은 제때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이 내용은 김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2일 유튜브에 출연해 탈북 동기를 밝힌 김 씨.

[김 모 씨/재입북 탈북자 : 앞을 봤을 때 뭔가 희망이 없는 거예요. 개성공단 깨지면서 사는 것도 힘들지, 장사 안 되지, 또 귀는 귀대로 좋지 않아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하다 보니까….]

경기도 김포 한 아파트에 머물던 김 씨는 지난 15일 계약 만기를 약 1년 5개월 남겨두고 보증금 1천300만 원가량을 챙겨 떠났습니다.

[인근 주민 : 어디로 가느냐고 물었더니 평택으로 가요, 그냥 웃으면서 그러던데. 직장이 거기래요.]

이틀 뒤인 17일 김 씨는 인천 강화군 교동도로 이동했고 다음날 새벽 자취를 감췄습니다.

성폭행 혐의로 수사받던 피의자 신분인 데다, 평소에도 경찰 보안수사대 관리를 받는 탈북민인데도 아무 제지를 받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처음 김 씨의 월북 정황을 파악한 것은 19일 새벽.

김 씨가 현금을 달러로 환전했고 월북 의사를 내비쳤다는 지인의 제보를 받고 나서였습니다.

경찰은 제보 접수 뒤에야 한 달 만에 김 씨에게 연락했지만, 전화기는 꺼져 있었습니다.

제보자의 구체적 진술은 20일에야 들었습니다.

군과 국정원 등 관계기관에 경계 강화 등 협조도 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주가 확실해진 뒤에야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경찰은 출국 금지와 구속영장 신청, 위치 추적 등 조치를 내놨지만 이미 김 씨는 월북한 뒤였습니다.

경찰은 부랴부랴 36명 규모의 합동조사단을 편성해 월북 정황 제보를 다룬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이승열, VJ : 이준영, 화면제공 : 유튜브 채널 '개성아낙') 

▶ [단독] CCTV에 찍힌 '월북 직전'…"배수로 통과해 북으로"
▶ 확진자도 접촉자도 아니라는데…북한, '방역 위기' 부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