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아들 문제 삼자 "소설 쓰시네"…고성에 파행

추미애, 아들 문제 삼자 "소설 쓰시네"…고성에 파행

국회 법사위 회의서 충돌

김민정 기자

작성 2020.07.27 20:17 수정 2020.07.27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추미애 장관이 오늘(27일) 국회에 나왔습니다. 법무부와 검찰 사이 여러 현안을 두고 야당과 부딪칠 것으로 예상됐는데, 다른 문제에서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놓고 설전이 오가다 회의가 한때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이 내용은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 회의, 검찰수사심의위에 대한 엇갈린 평가로 신경전이 시작됐습니다.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 사건에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 수사 중단을 권고한 수사심의위 결정을 민주당은 비판, 통합당은 지지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수사심의위가) 정확한 결론을 내리는 것이냐' 라는 부분에 대해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유상범/미래통합당 의원 : (수사심의위가) 문재인 정부 들어서 검찰 기소 독점권을 민주적 시민 통제에 두겠다, (그래서 설립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진짜 충돌은 추미애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두고 벌어졌습니다.

사건 수사를 서울동부지검에서 맡았는데 지난 4월 임명된 법무차관이 동부지검장 출신인 것을 두고 통합당 의원이 의심스럽다고 했습니다.

[윤한홍/미래통합당 의원 : 법무부 차관님 계십니까. 아들 수사권하고 관련 있는 것 아닙니까, 차관으로 발령난 게?]

추 장관이 발끈했고 감정 싸움이 시작됐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소설을 쓰시네.]

[윤한홍/미래통합당 의원 : 소설을 쓰고 있네? 우리가 소설가입니까? 국회의원들이?]

[추미애/법무부 장관 : 질문도, 질문 같은 질문을 하세요.]

[윤호중/국회 법제사법위원장 : (질의) 답변이 진행되기 어려운 것 같은데 잠시 정회하겠습니다.]

30분 뒤 회의가 재개됐지만, 대치는 1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장제원/미래통합당 의원 : 나한테는 비판하지 마라, 나는 다 옳다, 무슨 지존입니까?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법무부 장관 : (있을 수 없는) 상상과 소설로 저를 모욕을 주시고….]

정작 중요한 법무검찰개혁위 권고안 등에 대한 현안 문답은 없었고 법사위는 파행만 거듭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