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구 머리 위에 수박 올리고…1분 만에 50통 '싹둑'

친구 머리 위에 수박 올리고…1분 만에 50통 '싹둑'

SBS 뉴스

작성 2020.07.27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수박 자르기' 기네스입니다.

미국에서 기네스 신기록이 세워진 현장입니다.

바로 친구의 머리 위에 수박을 올려놓고 얼마나 빠르게 자르는지 세는 건데요, 분업이 확실합니다.

두 친구가 한쪽에서 수박을 착착 옮기면 애쉬리타 씨가 단숨에 두 동강을 내는 건데, 머리에 수박을 올리고 있는 친구도 열심히 중심을 잡고 수박을 떨구고 해야 합니다.

네 사람이 쉴틈도 없이 움직인 결과 1분 동안 무려 수박 50개를 잘랐는데요.

버려진 수박이 진짜 많았을 것 같죠? 이날 잘린 수박은 버리지 않고 고생한 친구들과 함께 과일 샐러드를 만들어서 먹었다고 합니다.

미국, 수박 자르기 기네스
그런데 애쉬리타 씨는 다른 기네스 기록도 많이 갖고 있다고 하는데요. 팔 벌려 뛰기, 1979년에 2만 7천 회, 또 1분 동안 혓바닥으로 성냥 68개 끄기, 길이 23.2m로 세계에서 가장 긴 연필 만들기 등 분야도 다양합니다.

애쉬리타 씨는 이미 189개의 기록을 갖고 있지만, 상관없이 계속해서 새로운 도전에 나설 거라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인생 재밌게 사시네요~ 도전하는 삶 멋져요^^" "수박 들고 있는 친구는 무슨 죄?ㅋㅋ 두려움이 여기까지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료출처 : 유튜브 Guinness World Records)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