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신임 통일장관 "전략적 행동 필요…바로 현안 챙길 것"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7.27 14:52 수정 2020.07.27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신임 통일장관 "전략적 행동 필요…바로 현안 챙길 것"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이 남북 관계에서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전략적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을 하면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그때 그때 임시방편, 임기 응변으로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략적 행동을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면서 "통일부가 전략적 행보를 하고 아주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서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임식을 생략한 데 대해선 "코로나 (영향)도 있다"면서 "상황이 민감하기도 하고, 절박하기도 한데 의례적 취임식을 가져가는 게 좀 번거롭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제 스타일도 아니"라면서 "바로 현안을 챙겨보고 필요한 사안들에 대한 전략적, 정책적 대책들을 마련하고 실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월북자와 코로나19 관련성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삼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27일)은 현안 관련해서 얘기를 줄이겠다"면서 출근 후 "그 사안과 관련해서 얘기도 듣고, 말씀드릴 수 있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직원들과의 소통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역대 어느 장관님보다 잘 할 자신은 없지만 두 번째로 잘할 자신은 있다"면서 "오늘은 부서별로 찾아가서 인사도 하고, 부서 보고를 듣는 과정에서 지휘 고하를 막론하고 직접 얘기를 듣고, 좋은 얘기는 받아들이고 함께 고쳐나가야 할 것은 고쳐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