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울먹이며 사과한 남인순 "통렬히 반성…참담함과 자책감 엉켰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7.27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공식석상에선 처음으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오늘(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남 위원은 "국민의 눈높이가 높아졌다"며 당내 연이어 일어났던 성 관련 사건들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건들이) 여성 유권자들을 분노케 해 웬만한 대책으로는 민주당에 다시 지지를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보다 과감하게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원들을 대상으로 성 인지 감수성 교육과 성희롱 예방 교육 등을 다양하게 실시해야 한다고 말하던 남 위원은, 침묵해왔던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남 위원은 "저부터 통렬하게 반성한다"며 "너무나 참담한 마음과 자책감이 엉켜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급히 말을 마친 뒤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영상으로 함께 확인해보시죠.

(구성 : 김휘란, 촬영 : 박진호,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