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책 읽는 프로직관러'…올해 첫 프로야구 유관중 경기 모습은?

박진형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7.27 20:02 수정 2020.07.27 20: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26일)부터 프로야구 경기장의 관중 입장이 허용됐습니다. 전체 관중석 중 10%만 입장이 허용됐고 다른 사람과 띄엄띄엄 앉아야 하는 등 기존 직관과 달랐지만, 야구에 목말랐던 팬들을 즐겁게 하기엔 충분했습니다. 올해 첫 프로야구 직관 풍경을 〈스포츠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영상취재: 김흥기 / 편집: 이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