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목이 불룩한데 혹시…" 美 기자 살린 시청자 이메일

[Pick] "목이 불룩한데 혹시…" 美 기자 살린 시청자 이메일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7.27 14:44 수정 2020.07.27 1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목이 불룩한데 혹시…" 美 기자 살린 시청자 이메일
남다른 '눈썰미'를 가진 시청자에게 큰 빚을 진 미국 방송 기자가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미국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플로리다에서 활동하는 뉴스 리포터 빅토리아 프라이스 씨는 한 시청자에게 걱정 어린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프라이스 씨는 이 이메일을 보고 처음에는 당황했습니다. "방금 방송을 봤는데 당신 목에 혹이 나 있는 게 걱정됩니다. 부디 갑상선 검진을 받아보세요"라는 긴 제목에, 내용도 충격적이었기 때문입니다. 메일에는 시청자라고 밝힌 수신자가 과거 자신의 목에 났었던 불룩한 '혹'이 프라이스 씨의 목에서도 보였고, 자신이 비슷한 증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으니 확인해보라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美 기자 살린 시청자의 이메일
프라이스 씨는 평소 시청자들에게 악성 메일을 워낙 많이 받아왔던 터라 이를 그냥 무시해야 할지, 아니면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걱정해야 할지 헷갈려 했습니다. 하지만 고민 끝에 병원을 찾아갔고, 의사도 시청자와 마찬가지로 혹이 심상치 않다며 정밀 검사를 권했습니다.

검사 결과 프라이스 씨의 목에 난 혹이 실제로 종양이고, 암이 갑상선에서 림프선으로 퍼지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美 기자 살린 시청자의 이메일
이후 프라이스 씨는 SNS에 "종양 제거 수술을 받게 되어 일주일간 일을 쉬게 됐다"는 소식을 알리며 자신에게 이메일을 보내준 시청자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그는 "이메일을 받지 않았더라면 암이 계속해서 퍼졌을 겁니다"라며 "전혀 모르는 사람을 친절하게 걱정해주신 시청자분에게 평생 감사드리며 살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이번 세기 들어 가장 중대한 보건 위기(코로나19)에 관해 매일 다루면서도 저 자신의 건강은 전혀 신경 쓰지 못했습니다. 여러분은 항상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건강을 챙기길 바랍니다"라는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WFLAVictoria'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