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최대 비상 체제…코로나 의심자 월북"

북한 "최대 비상 체제…코로나 의심자 월북"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7.26 20:20 수정 2020.07.26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오늘(26일) 새벽 6시에 갑자기 코로나 비상 체제에 들어간다고 선언했습니다. 한 탈북자가 일주일 전에 개성 쪽으로 월북을 해왔는데 코로나에 걸린 것으로 의심이 된다, 이렇게 이유를 붙였습니다. 탈북자가 실제로 다시 월북을 한 건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그래서 코로나 문제가 지금부터 시작된 거냐, 다른 의도가 있는 건 아니냐, 이 부분은 또 해석이 분분합니다. 먼저 북한 발표부터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고 북한 매체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김 위원장이)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며 특급경보를 발령할 데 대한 당 중앙의 결심을 천명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지난 19일 개성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온 한 탈북자가 코로나 19 감염자로 의심되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조선중앙TV :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하여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자로 의진(의심)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해서….]

3년 만에 군사분계선을 넘어 귀향했다고 했지만 해당 탈북자의 구체적인 신원과 경로는 밝히진 않았습니다.

북한은 그제부터 개성을 봉쇄했고 어제 추가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김 위원장에게 보고되기까지 지난 5일간 해당 탈북자와 접촉했거나 개성시에 들른 이들까지 모두 격리 조치 중이라고 했습니다.

또 탈북자의 월북을 늑장 보고하는 등 경계 태세를 소홀히 한 해당 지역 부대에 대해서는 엄중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는 지난 20일까지 북한 국적자 610명이 격리 중이라고 밝혔는데 북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금껏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    

▶ 軍, 8시간 만에 "대비 태세 확인 중"…북한 의도는?
▶ "아파트 내놓고 환전" 성폭행 혐의 탈북자, 철저한 준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