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북 간 북핵 다룰 필요"…청문보고서 與 단독 채택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7.24 21:12 수정 2020.07.24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가 야당 반발 속에 오늘(24일) 채택됐습니다.

이 후보자는 대북 정책의 통일부 주도성, 특히 북한 핵도 남북 간의 이슈로 다루겠다고 했는데 남북관계의 돌파구, 새 틀이 마련될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어제 청문회 발언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끈 대목은 북한 핵 문제도 남북 간 이슈로 검토하겠다는 부분입니다.

[이인영/통일부 장관 후보자 :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 남북 간의 직접 대화의 영역으로 설정해야 한다…최근에 그 부분이 약화된 것은 사실인데 저도 그 부분들을 강화하고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야당 의원 지적에 답변하는 방식이었지만, 북핵 문제를 북미 간 영역에만 맡겨놓는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문제로 논의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겁니다.

대북 정책에서 통일부 주도성을 강조한 것과도 맥이 닿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 (북핵 문제를) 외교부한테만 맡겨서, 그렇게만 맡겨놓을 일은 아니지 않을까….]

남북 교착상태를 풀 수 있다면 평양 특사를 주저하지 않겠다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는데 관건은 북한 호응입니다.

북한이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이인영과 임종석 등 과거 전대협 의장들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지만 단순한 기대감만으로 대남정책을 바꿀 가능성은 낮습니다.

특히 핵 문제에 관해서는 남한은 빠지라는 게 북한의 일관된 입장입니다.

현재로서는 미국 대선 이후의 불확실한 북미 관계를 감안해 남한에 손을 내밀지가 관건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자 청문 보고서는 사상 검증식으로 강한 반감을 드러냈던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오늘 여당 단독으로 채택됐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