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환경 파괴범'은 옛말…아이스팩의 놀라운 진화

'환경 파괴범'은 옛말…아이스팩의 놀라운 진화

남영주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0.07.27 18:00 수정 2020.08.25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뉴스]
아이스팩으로
비누 만들어버림 이미지 크게보기
신선식품 배달 주문하면 함께 오는 ‘아이스팩’. 여러분도 집에 몇 개씩 있죠?
그런데 이 아이스팩에 든 내용물이 미세 플라스틱인 거 아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바로 고분자화합물인
‘고흡수성 폴리머’.

그냥 하수구로 내보내면 심각한 해양 오염을
일으키는 등 처리하기 까다로운 물질이죠.
분리 수거 해서 재활용 되는 것도 아닙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아이스팩 내용물이 인체에 아주 위험하진 않지만,
하수도 같은 곳에 버리면 미세 플라스틱이 됩니다. 
그 미세 플라스틱이 먹이사슬을 거쳐 
우리 식탁 위에 올라올 수도 있습니다.”
- 최정훈 / 한양대학교 창의융합교육원 교수 이미지 크게보기
그래서 아이스팩 속 내용물은
일반쓰레기로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려야 합니다.
하지만 이 물질은 매립장이나 소각장에 가더라도 썩지도, 타지도 않아 문제가 많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렇듯 이 물질을 처리할 방법이 마땅히 없다 보니
요즘은 ‘친환경’ 아이스팩 사용이 늘고 있습니다.
100% 물만 넣은 아이스팩을 사용하거나
물병을 얼려서 배송하는 곳도 생겼지만 이미지 크게보기
물 100%인 아이스팩은 기존 제품보다
보냉 효과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 새벽배송 전문 업체는 물과 전분을 섞어
보냉 효율이 높은 아이스팩을 도입했죠. 이미지 크게보기
물과 전분만 사용한 이 아이스팩은
싱크대에 그냥 버려도 환경에 유해하지 않고
보냉 효율은 기존 화학 제품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심지어 이 업체는 사용한 아이스팩을 수거해
사회적 기업과 함께 친환경 비누로 만들기까지 했죠.
이 비누 역시 자연 유래 성분으로 구성돼
식기와 식재료 세척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친환경’을 중시하는 소비문화가 커지면서
환경 오염을 줄이려는 
배송 업체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종이 박스 대신 다회용 박스를 사용하는 등
포장 폐기물을 줄이는 고민도 함께하고 있죠. 이미지 크게보기
코로나19 영향으로
배송 서비스 이용이 늘어나는 지금,
이런 세세한 부분에서도 
친환경을 신경 쓰는 기업이 
지금보다 많아지길 기대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요즘 식품 배송 업계에서는 '친환경'이 트렌드입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배송 서비스 이용량이 점점 늘어나는 동시에 폐기물도 함께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죠. 특히 신선식품, 냉장·냉동식품 배송 때 사용되는 '아이스팩'은 속 내용물로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보랭 효과를 위해 사용되는 아이스팩 속 내용물은 '고흡수성 폴리머', 즉 플라스틱과 물을 같이 섞어 넣은 것입니다. 그런데 이 물질이 분리수거도 되지 않고 썩지도 타지도 않아 문제가 되는 것이죠. 그래서 요즘 배송 업체들은 '친환경' 아이스팩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 노력들을 스브스뉴스가 정리했습니다.

글·구성 남영주 / 그래픽 김태화, 김하경 / 촬영 오채영 / 도움 이수빈 인턴 / 기획 정연, 이아리따 / 제작지원 헬로네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