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렇거면 왜 낳았어"...故구하라 생전 일기장 공개

"이렇거면 왜 낳았어"...故구하라 생전 일기장 공개

SBS 뉴스

작성 2020.07.24 1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렇거면 왜 낳았어"...故구하라 생전 일기장 공개
故구하라의 유족이 그녀의 상속 유산이 친모에게 가지 못하도록 하는 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고인이 생전 작성한 일기장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벌어진 두 개의 재판에 대해 조명하면서 친모 A씨의 인터뷰를 내보냈다.

A씨는 "딸과 유족이 모르는 애틋함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유산을 상속 받으면 소송 비용과 양육비를 제외하고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유족은 반발했다. 28살 꽃다운 나이에 스스로 생을 마감한 구하라는 생전 지독한 우울증을 앓아왔고 그 원인은 어린시절 그녀를 돌보지 않은 채 연락을 끊은 친모 A씨 때문이었다는 게 유족의 주장이었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구하라가 생전 쓴 6권의 일기장을 분석했다. 데뷔 전부터 사망 전까지 구하라의 심정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괜찮아'였다.

특히 고인은 "날 낳은 엄마가 원망스럽다. 이럴 거면 왜 낳았냐."고 원망을 하기도 했다. 또 고인은 "엄마가 보고 싶다."는 말을 수차례 남기기도 했다.

우석대학교 심리상담학과 김태경 교수는 "별 것 아닌 거 같은데 아빠는 아빠라고 부르지만, 엄마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면서 "엄마는 모든 사람에게 사실 휴식처, 위안처라고 생각하는 곳이다. (구하라에게) 생모가 아니라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휴식처로서의 엄마의 이미지가 더 강했을 수도 있다. '나 힘들어. 나 위로받고 싶어'라는 메시지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