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쓰러진 시민 구한 뒤 사라진 간호사…그녀가 보낸 편지

쓰러진 시민 구한 뒤 사라진 간호사…그녀가 보낸 편지

SBS 뉴스

작성 2020.07.23 17:40 수정 2020.07.23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23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울산에서 70대 남성이 심정지로 길 한복판에 쓰러졌는데 마침 간호사가 지나가던 중이었습니다.

간호사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시민 구한 간호사'입니다.

길 한복판에 사람이 쓰러져 있습니다. 지나가던 여성이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하기 시작하는데요.

여성의 직업은 간호사였습니다.

울산, 길 한복판에 쓰러진 시민 구한 간호사
4분 넘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능숙하게 대처했고 구급대원들이 도착한 뒤에도 쓰러진 남성의 보호자에게 전화로 상황을 알리는 등 적극적으로 끝까지 도왔다고 합니다.

길 한복판에서 위험할 뻔했던 이 남성은 덕분에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었고 지금은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큰 도움을 준 간호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수소문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었는데요.

하지만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환자를 살린 간호사가 편지 한 통을 보냈습니다.

편지에는 "의료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기 때문에 인터뷰는 정중히 사양하려고 한다. 그저 환자가 소중한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 다행이다."라고 쓰여있었는데요.

누리꾼들은 "천사가 나타났다^^ 의료인분들 항상 감사드립니다!" "감동입니다~ 이런 분들 덕분에 그래도 살맛 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료제공 : 울산중부소방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