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시 합동조사단 구성안 무산…"인권위 조사 시 적극 협조"

서울시 합동조사단 구성안 무산…"인권위 조사 시 적극 협조"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07.22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합동조사단 구성안 무산…"인권위 조사 시 적극 협조"
서울시가 외부 전문가들을 통해 만들려던 합동조사단 구성안이 피해자 지원단체의 참여 거부로 무산됐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2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성추행 의혹에 관한 국가인권위원회 조사가 이뤄질 경우 협조해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피해자 지원 단체들이 오늘 오전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의 진상조사단 구성 제안을 거부하고 국가인권위에 진정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입니다.

서울시는 오늘 오후 브리핑을 통해 "피해자 지원단체 측이 조사단 불참 의사를 밝혀 조사단 구성이 현실적으로 어렵게 됐다"며 "피해자가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을 통해 조사를 의뢰할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서울시는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며 피해 호소를 묵살하고 인사 전보 요청을 거부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자체 조사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피해자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에게 연락한 경위에 대해 "박 시장이 선산으로 내려가던 중이라 시간을 늦춰달라고 한 것이지 만류한 것은 아니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