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북단체들, 통일부 사무검사 집단 반발…"블랙리스트냐"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7.22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북단체들, 통일부 사무검사 집단 반발…"블랙리스트냐"
일부 대북인권단체들이 통일부가 예고한 사무검사를 거부하겠다면서 집단 반발했습니다.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등 25개 북한 관련 민간단체들은 성명서를 내고 "통일부가 일방 엄포한 사무검사를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 시점에 통일부 등록단체 중 북한인권과 탈북민 정착지원 단체만 뽑아 사무검사를 시행하고 단체 유지 요건을 갖췄는지 들여다보겠다는 것은 차별이며 탄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종의 블랙리스트를 둔 것과 같다"고 항의했습니다.

이어 "통일부가 최근 대북전단 사건을 빌미로 사무검사를 발표한 것은 북한인권을 위해 힘쓰는 단체들을 손보고 정리한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통일부의 사무검사를 "부당한 표적 사무검사"로 규정하고 "즉각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통일부는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등 대북 물품 살포를 계기로 소관 법인들에 대한 1차 사무검사를 예고했습니다.

통일부는 25곳에 대한 사무검사 계획을 밝혔지만 해당 단체명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