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남자 선수 시켜 각목 폭행" 사라진 장 모 선수 향한 증언들

'내가 최대 피해자' 주장에…끊이지 않는 폭로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7.22 18:16 수정 2020.07.22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남자 선수를 시켜 각목으로 여자 선수를 폭행했다"며 팀 주장 장 모 선수에 대한 폭로가 나왔습니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철인 3종 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정 모 선수는 "2016년에 보강운동을 안했다는 이유로 남자 숙소로 불려갔다. 장 모 선수는 남자 선배에게 시켜서 각목으로 엉덩이 10대를 때렸다. 그때가 20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남자 선배인 정 모 선수는 "장 선수가 저에게 시켜서 다른 선수를 때리게 시켰다. 별것도 아닌 이유로 각목을 가져와서 때리라고 지시했다. 때리지 않았다면 저 또한 왕따를 당하고, 심한 폭언과 폭행을 당했을 것이다. 정신이 피폐해질 때까지 사람을 괴롭히고 고통을 느끼도록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 모 선수는 "장 모 선수는 자기 기분에 따라서 선수를 대했다. 기분이 좋지 않으면 폭행을 일삼았다. 선수들은 잘못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죄송하다고 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장 모 선수는 운동처방사 안 모 씨만이 가해자라며, 자신은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최숙현 선수가 가해 혐의자로 지목한 이는 김규봉 감독과 안 모 처방사, 장 모 선수, 김도환 선수 등 4명입니다.

(구성 : 조을선,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