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T 브리핑] 남인순 의원-기자들 난데없는 추격전

SBS 뉴스

작성 2020.07.22 16: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피해자 측이 오늘(22일) 2차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서울시는 책임을 져야 할 주체지, 조사할 주체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국가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해서 인권위가 조사하도록 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도 중요했지만,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밝힌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바로 경찰에 고소장을 내기 하루 전에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장에게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임을 알리고 면담 일정까지 잡았는데, 갑자기 취소가 돼서 피해자에게 알리고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겁니다. 현재 고소 사실이 어떻게 고 박원순 시장 측에 알려졌는지가 핵심 쟁점으로 부상한 상황에서 또 하나의 변수가 등장한 겁니다. 이 과정에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보좌관으로 일했던 민주당 남인순 의원에게 기자들의 관련 질문이 쏟아지기도 했는데 답변 않고 피하는 남 의원과 질문하는 기자들 사이에 긴박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