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용 의원, 故 최숙현 일기장 공개…가해 혐의자 추가 폭로

이용 의원, 故 최숙현 일기장 공개…가해 혐의자 추가 폭로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0.07.22 12:06 수정 2020.07.22 1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이 오늘(22일)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관련 국회 청문회에서 최 선수가 생전에 쓴 일기의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최숙현 선수는 일기에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내가 아는 가장 정신 나간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물음 아래에 김 모 감독과 장 모 선수, 김도환 선수의 개명 전 이름인 김정기 외에도 전 경주시청 소속 선수 두 명의 이름을 적었고 "이 질문은 백번 해도 똑같은 답"이라고 썼습니다.

이용 의원은 "현재까지 밝혀진 가해자 외에 추가 가해자가 더 드러났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내에서 감독의 영향이 이 정도였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이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故 최숙현 선수의 다이어리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 6일 국회 문체위 전체 회의에서는 폭행 혐의를 부인했던 김도환 선수는 16일 만에 다시 선 국회에서는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김도환 선수는 "(6일에는) 오랫동안 함께 지낸 (김) 감독의 잘못을 들추기가 싫었고, 내 잘못을 드러내고 싶지도 않았다"며 "정말 죄송하다. 지금 이 말은 진심이다. 다른 말은 유족을 직접 찾아뵙고 말씀드리겠다"고 발언했습니다.

김 선수는 "(2016년 뉴질랜드 전지훈련 기간에) 육상 훈련 중에 최숙현 선수가 내 앞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뒤통수를 가격했다"고 자신의 폭행 사실을 인정하며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 폭언을 한 걸 본 적이 있다"고 다른 가해 혐의자들의 가혹행위도 증언했습니다.

김도환 선수는 "나는 중학생 때부터 김 감독에게 폭행당했다. 담배를 피우다 걸려, 야구 방망이로 100대를 맞기도 했다"며 자신이 폭행당한 사실도 폭로했고 "안 모 처방사에게 나도 매달 80만∼100만 원을 보냈다"며 돈을 편취당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