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박원순 피해자 측 "서울시는 책임 주체…조사 주체일 수 없어"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7.22 11:39 수정 2020.07.22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 씨 측이 22일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렸습니다. 지난 13일 첫 기자회견에 이어 9일 만입니다.

A 씨를 돕고 있는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 모처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박 전 시장 사건 관련 서울시 합동조사단에 대한 피해자 지원단체들의 입장, 그 밖의 쟁점에 대한 의견과 향후 계획 등을 밝혔습니다.

A 씨를 대리하고 있는 김재련 변호사는 이번 사건 관련 총 4건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요약했습니다. 지난 8일 피해자가 고소한 △ 성폭력특례법상 통신매체이용음란·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형법상 강제추행 건을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3자에 의해 고발이 접수된 △ 강제추행 방조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건, 지난 13일 피해자가 접수한 △ 2차 가해에 대한 추가 고소 건, 제3자가 고발한 피해자 고소 사실이 모종의 경로를 통해 피고소인이 전달되었다는 △ 공무상 비밀누설 건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최 측은 또 "서울특별시 시장에 의해 발생한 사건에 대해 서울시 자체 조사가 아니라 외부 국가기관이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라면서 "경찰의 조사가 지속되고 있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인한 수사 중단은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기관에서 발생한 성폭력이 발생 구조와 맥락을 떠나서 피해자와 가해자 일대일의 문제로만, 사법 절차를 통해서만 해결해야 하는 문제로 축소하는 것은 이제까지 개선되어온 성폭력 문제에 대한 사회적 해결 역량과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측은 전날 성추행 고소 사건은 박 전 시장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수밖에 없으나, 주변 인물들의 방조 혐의 등 관련 수사를 통해 성추행 의혹의 실체가 확인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 둔 상태입니다.

또 성추행 고소 사실이 유출된 경위와 A 씨에 대한 2차 가해를 수사하기 위해 서버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논란이 되는 박 전 시장 피소 사실 유출 경위와 관계자들의 방임 의혹, 2차 가해 수사 진행 상황 등과 관련된 언급도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문]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의 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