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금강산 개별 관광 "미와 긴밀 소통…창의적 해법 모색"

외교부, 금강산 개별 관광 "미와 긴밀 소통…창의적 해법 모색"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7.21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금강산 개별 관광 "미와 긴밀 소통…창의적 해법 모색"
외교부는 금강산 개별관광에 대한 미국과의 조율 여부에 대해 "창의적으로, 또 긴밀한 (미국과의) 소통을 통해서 해법을 계속 모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 간에는 여러 사안에 대해서 긴밀하게 공조해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정부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내에서 미국과 협의를 거쳐 금강산 개별관광 재개를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다만 대북 개별관광은 대북 제재에 해당하지 않으니 정부가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시각도 있어 향후 미국과의 조율 과정이 주목됩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전날 금강산 개별관광에 대해 "금강산 문제의 창의적 해법"이라며 코로나19 상황을 보며 적절한 계기에 대북 협의를 제안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인영 후보자가 이날 북한의 금강산 물, 백두산 물, 대동강 술을 남측의 쌀·약품과 맞바꾸는 물물 교환 형태의 교역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도록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제재 저촉 여부를) 꼼꼼하게 따져봐야한다"면서 "관련 당국 간 소통도 하고 안전보장이사회 관련 메커니즘에 대해 소통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