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이 코로나 백신 개발 중?"…외신은 '선전용' 해석

"북한이 코로나 백신 개발 중?"…외신은 '선전용' 해석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7.21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이 코로나 백신 개발 중?"…외신은 선전용 해석
북한이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개발 중이라는 뉴스에 외신은 의구심을 보였습니다.

CNN 방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북한이 백신 개발에 뛰어들었다고 선전한 이유'라는 해설 기사를 통해 북한 주장의 배경을 분석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내각 산하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웹사이트를 통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됐고 이번달 초부터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선 CNN은 북한의 주장이 의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전 세계에서 의료시스템이 가장 낙후된 국가 중 하나인 북한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임상시험 단계까지 진행했다는 것은 믿기 힘들다는 이야기입니다.

CNN은 현재 백신 개발에 뛰어든 다국적 제약회사 중 일부는 기업가치가 북한의 전체 경제력을 넘어선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재정적인 관점에서 북한의 백신 개발은 앞뒤가 안 맞는다"고 평가했습니다.

대신 CNN은 북한의 백신 개발 주장이 대내 선전용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전통적으로 북한의 관영 매체들은 과학 기술의 발전을 홍보용 소재로 삼아왔습니다.

김씨 일가의 영도와 주체사상 아래 북한이 세계적인 과학 강국으로 발돋움했다는 식의 주장입니다.

실제로 국영 통신사인 조선중앙통신은 과학 관련 기사들을 적지 않게 송출하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북한 과학자들이 신종 감자나 채소를 개발했다는 소식을 알렸고, 지난달에는 연어 양식과 대동강 맥주 공장의 기술적 향상에 대한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고려한다면 세계적 위기인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북한이 백신 개발에 뛰어들었다는 소식은 대내적으로 훨씬 더 훌륭한 홍보용 소재가 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CNN은 북한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주장에 대해 "북한 인민들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자애로운 지도력을 각인시킴과 동시에 북한 정부가 실제로도 감염 사태 대응에 고심하고 있는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