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 국방장관 전화회담…"전작권 전환 전 조건 충분히 충족돼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21 09:05 수정 2020.07.21 09: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 국방장관 전화회담…"전작권 전환 전 조건 충분히 충족돼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오늘(21일) 전화회담을 갖고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연합지휘소훈련, 방위비분담금 협상 등을 논의했습니다.

양국은 오늘 오전 전화회담 후 공동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양 장관은 상호 합의된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계획(COTP)'과 일치되는 방향으로 전작권 전환을 흔들림 없이 지원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계획에 제시된 조건들이 미래 연합군사령부로 전작권이 전환되기 전까지 충분히 충족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양 장관은 또 한반도 안보 정세를 공유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 지원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유동적인 한반도 안보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동맹의 대비태세와 연합방위태세를 지속 유지해나가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잠재적 군사적 위협'을 언급하면서 '전쟁 억제력 강화'를 재천명한 것과 관련, 북한 내 동향과 한미 간 공조방안 등을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또 에스퍼 장관은 장기 교착 상태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 한국의 증액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전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통상 8월 실시되는 하반기 한미연합지휘소훈련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 축소 시행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주한미군 감축 관련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국 장관은 올해 가을 열리는 한미 국방장관의 연례 회의체인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다양한 국방 현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