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베 라이벌' 이시바, 자민당 지지층서도 차기 선호도 1위

'아베 라이벌' 이시바, 자민당 지지층서도 차기 선호도 1위

권태훈 기자

작성 2020.07.20 16: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 라이벌 이시바, 자민당 지지층서도 차기 선호도 1위
▲ 왼쪽 인물이 이시바 시게루, 오른쪽 인물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치적 라이벌로 꼽히는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처음으로 집권당 지지층 사이에서도 차기 총리 선호도 1위에 올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0일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와 민영방송 TV도쿄가 17∼19일 18세 이상 전국 남녀 1천46명(응답률 45.7%)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여론조사를 시행한 결과입니다.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인물'에 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26%는 이시바 전 간사장을 꼽았습니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이 15%로 뒤를 이었고, 아베 총리(12%), 고노 다로 방위상(9%) 순이었습니다.

같은 질문에 대한 자민당 지지층의 응답 비율을 보면, 이시바 전 간사장이 22%, 아베 총리 21%, 고이즈미 환경상 17%였습니다.

니혼게이자이와 TV도쿄가 같은 질문으로 여론조사를 시작한 2019년 5월 이후 자민당 지지층 사이에서 이시바 전 간사장이 아베 총리를 제치고 '포스트 아베' 1위에 오른 것은 처음입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월 조사 때까지 자민당 지지층만 놓고 보면 20%대 후반~30%대 지지를 받는 부동의 차기 총리 선호도 1위였습니다.

자민당 지지층마저 이시바 전 간사장을 차기 총리로 선호하는 것은 코로나19 대응 문제 등으로 아베 총리의 인기가 그만큼 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포스트 아베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시바 전 간사장은 2012년과 2018년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아베 총리에게 패배한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