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문 대통령 "그린벨트, 해제하지 않고 보존하겠다"

[영상] 문 대통령 "그린벨트, 해제하지 않고 보존하겠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7.20 17:27 수정 2020.07.20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주택공급 확대방안의 하나로 검토해온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는 오늘(20일) 낮, 주례회동에서 미래세대를 위해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고 계속 보존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그간 엇박자를 보여왔던 당·정·청 간의 입장차는 일단락될 전망입니다.

지난 17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정부가 이미 당정을 통해 (그린벨트 해제) 의견을 정리했다"고 밝혔지만, 이틀 뒤인 19일 정 총리가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정 총리는 "그린벨트는 한번 훼손하면 복원이 안 되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도 SNS를 통해 '그린벨트 해제 반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혼선 속 문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그린벨트는 '보존'으로 가닥 지어졌지만, 주택용지를 확보하기 위한 대안으로 다양한 국·공립 시설 부지를 최대한 발굴해나갈 계획입니다.

또, 국가 소유인 서울 태릉골프장 부지를 주택공급에 활용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도 관련 논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구성 : 김휘란,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