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국방부 주한미군 감축안 제시"…실현 가능성 낮아

"미 국방부 주한미군 감축안 제시"…실현 가능성 낮아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20.07.18 0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안을 제시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습니다. 한국한테 돈을 더 받아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반영한 거라는데 실현 가능성은 떨어진다는 설명입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군 관리들을 인용해 지난 3월 미 국방부가 현재 2만 8천500명 규모인 주한미군의 감축안을 포함해 여러 아이디어를 백악관에 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의견은 미 합동참모본부가 전 세계 미군을 어떻게 재배치하고 주둔 규모를 줄일지를 광범위하게 재검토한 것의 일환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의 배경과 관련해선 한미 사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이견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 소식통은 보도로 특정된 지난 3월 이후 트럼프 행정부가 주한미군 감축안을 공식 통보한 바가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기갑 및 화력여단 등 한국에 순환배치된 미군 병력도 오는 11월까지 머무는 것으로 확정됐기에 현 상황과 맞지 않는 보도라고 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기사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주한 미군 감축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미 의회 역시 지난해 미국의 국익에 필요하거나 북한의 위협이 감소한 경우, 또 한국과 협의한 경우가 아니라면 주한 미군 감축을 할 수 없도록 한 국방수권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