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해 성장률 -0.2% 밑돌 것"…기준금리 연 0.5% 유지

"올해 성장률 -0.2% 밑돌 것"…기준금리 연 0.5% 유지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07.16 21:25 수정 2020.07.16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0.5%로 유지했습니다. 경제 전망이 이전보다 더 나빠졌지만 금융시장이 비교적 안정적이고, 기준금리를 내려도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통화위원회는 올해 경제 성장률이 지난 5월 전망한 -0.2%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수출이 예상보다 좋지 않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7월 들어서도 확산세가 가속화하고 있다는 점, 그에 따른 우리 경제의 수출에 대한 부정적 영향 이런 것을 반영해서….]

경기 전망은 더 어두워졌지만,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0.5%로 유지했습니다.

기준금리가 이미 실효하한, 즉 더 내려도 경기 부양 효과가 거의 없는 수준에 이른데다, 시중에 넘치는 유동성이 집값 불안의 한 요인으로 꼽히는 걸 의식한 걸로 풀이됩니다.

[김소영/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 금리를 내리면 시중에 신용이나 유동성이 많이 풀려서 그 자금 이 결국 부동산 시장으로 갈 수가 있다, 그런 생각인 것 같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현재의 부동산 과열을 고려해 통화정책 기조를 바꿀, 즉 금리 인상으로 선회할 가능성은 배제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부동산시장 불안에 대해서는 정부의 거시건전성 정책, 그다음에 수급 대책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서 대응하는 것이 저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총재는 정부가 상당히 강력한 대책을 내놓은 만큼 집값의 추가 상승 가능성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 영상편집 : 장현기, CG : 엄소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