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폼페이오 대선 前 북미정상회담에 "안 그럴 듯…진정한 진전 있어야"

폼페이오 대선 前 북미정상회담에 "안 그럴 듯…진정한 진전 있어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16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폼페이오 대선 前 북미정상회담에 "안 그럴 듯…진정한 진전 있어야"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여지를 열어뒀습니다.

북한이 연내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부정적으로 언급한 가운데 비핵화의 진전을 그 전제조건으로 제시, 실질적 결과물이 없는 이벤트성 회담에는 일단 선긋기에 나서면서도 가능성은 열어두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정치전문매체 더 힐이 주관한 대담 행사에서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상당히 대선에 다가가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북한은 엇갈린 신호들을 보내왔다"며 "그러나 진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가 2년여 년 전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결과들을 달성하는 데 있어 진정한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믿을 경우에만 정상회담에 관여하기를 원한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 사람들과 깊이 있는 논의를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한반도의 비핵화 및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그러나 기꺼이 (대화에 나설) 의향이 있는 파트너가 필요하다. 북한은 이 시점에서 잠재적인 해결로 이어질 수 있는 방식으로 관여하지 않기로 선택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0일 담화를 통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 일단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입니다.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 대해 또하나의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풀이했습니다.

더힐도 폼페이오 장관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깎아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그들(북한)이 마음을 바꾸길 희망한다. 우리는 올바른 결과에 이를 수 있도록 그들이 대화에 관여하기를 고대한다"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 원칙을 거듭 밝힌 뒤 "우리는 여전히 그 임무를 계속해 나갈 것이다. 우리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피해왔으며 핵실험을 피해왔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뉴욕이코노믹클럽과의 대담 행사에서는 11월 미 대선 이전에 북미정상회담이 있을 것인지에 대한 얘기들이 오가고 있다면서 "지금 7월이다.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중요한 진전을 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고 그렇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그렇게 하도록 하는 것이었다"면서 "적절한 경우에 북한과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의 최대 이익 속에서 그것을 찾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머지않아 (북한과) 고위급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라고 그런 점에서 그 일에 더 진전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은 김 제1부부장 담화를 통해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 대 북미협상 재개'로의 협상 틀 전환을 요구한 북에 대해 회담 성사를 위해선 '진정한 진전'이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응수, 대선 전 국면전환용 보여주기식 회담을 위해 북한의 페이스에 끌려가진 않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충분한 진전'을 정상회담 성사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며 가능성을 낮게 점치면서 북미 간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을 경우 대선 전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 성사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아 보인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은 대선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도 중요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경우 가능하다며 문을 열어둔 것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고위급 논의'에 대한 희망을 내비친 것은 북미 고위급 회담으로 장기간 교착을 면치 못하고 있는 북미 협상에 물꼬를 트고 이를 토대로 정상회담까지 진전시킬 수 있길 바란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앞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지난달 29일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그럴 것 같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바 있습니다.

그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비건 부장관이 방한 중이던 지난 7일 한 인터뷰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질문에 "도움이 된다면 회담할 것"이라고 긍정적 답변을 내놨습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지난 9일 언론과의 전화 콘퍼런스에서 미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며 '고위 지도자들의 만남'이라는 표현으로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