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롯신' 주현미X정용화, 'Shallow' 열창…'연인 같은 하모니' 눈길

'트롯신' 주현미X정용화, 'Shallow' 열창…'연인 같은 하모니' 눈길

SBS 뉴스

작성 2020.07.15 2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롯신 주현미X정용화, Shallow 열창…연인 같은 하모니 눈길
주현미와 정용화가 환상적인 무대를 만들었다.

15일에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이하 '트롯신')에서는 주현미와 정용화가 아름다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듀엣 무대로 진행된 '랜선킹'에서 주현미는 정용화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주현미는 "정군이 뽑았잖아요. 그 순간 나는 망했다 싶었다"라며 정용화가 자신의 이름을 뽑았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에 정용화는 "주현미 선배님을 뽑으면 좋겠다 싶었다. 편하기도 하고 케미도 있을 거 같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현미는 "어느 멋진 날의 악몽이 재연이 되는구나 싶었다"라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두 사람은 함께 부를 노래를 선곡했다. 주현미는 "음악 장르가 다른 후배인데 선배들한테도 정말 잘하지 않냐. 그래서 이번에는 용화에게 포커스를 맞추면 어떨까 해서 선곡을 해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용화는 브래들리 쿠퍼와 레이디 가가가 함께 부른 영화 '스타 이즈 본' ost 'shallow'.

연습을 끝내고 드디어 무대에 선 두 사람. 두 사람은 마치 연인이 된 것처럼 아름다운 화음을 뽐냈다. 이에 관객들은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그리고 남진은 주현미에 대해 "다른 장르 노래도 잘하는구나. 트로트만 잘하는 줄 알았는데 다른 것도 잘한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연자는 "다양한 장르를 도전하는 것 같아서 너무 멋있다"라고 했다.

대기실로 돌아온 두 사람에 전설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설운도는 "팝송이 이렇게 아름답게 불린 건 처음이다"라고 했고, 장윤정은 "서로를 바라보면서 노래하는 게 너무 아름다웠다"라고 극찬했다.

양세형은 "두 분의 나이가 안 보이고 연인 같아 보였다"라고 했고, 이에 남진은 "현미 나이 별로 많지 않다. 용화랑 나이 차이가 많이 나야 두세 살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