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롯신' 장도연 찐팬 남진, "만난다고 해서 잠도 설쳤다"…고관절 댄스 '특별 강좌'

'트롯신' 장도연 찐팬 남진, "만난다고 해서 잠도 설쳤다"…고관절 댄스 '특별 강좌'

SBS 뉴스

작성 2020.07.15 23: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롯신 장도연 찐팬 남진, "만난다고 해서 잠도 설쳤다"…고관절 댄스 특별 강좌
트로트 대부 남진이 장도연을 스승님으로 모셨다.

15일에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이하 '트롯신')에서는 특별한 스승을 만나러 간 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대부 남진은 설레는 마음으로 스승님을 만났다. 그가 그토록 보고 싶어 했던 인물은 바로 개그우먼 장도연.

남진은 장도연에 "사부님. 진짜 보고 싶었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남진은 "내가 좋아하는 사부님을 만난다고 해서 너무 설렜다. 언젠가 한번 보겠지 했는데 만나게 됐어"라며 "그래서 어젯밤부터 잠을 설쳤어. 우리 도연이를 한번 보는구나 싶어서"라고 말해 장도연을 몸 둘 바 모르게 만들었다.

이에 장도연은 남진을 위해 팬서비스를 했고, 남진은 크게 열광했다.

정도연은 "양세형이 친구라 이야기를 들었다. 선생님이 코미디 프로 좋아하신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에 남진은 "도연 씨가 나오는 작품 거의 다 내가 봤어. 하도 많이 봐가지고 거기서 우리 도연 씨 액숀에 영향을 받아서 고관절 튕기기를 하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남진은 "오늘 온다고 해서 스승님을 만나 뵈러 가는구나"라며 감격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장도연은 "아 그러면 내가 고관절 스승인가"라며 "오늘 제대로 가르쳐드리겠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