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통화내역 추적…'마지막 통화' 전 비서실장 조사

박원순 통화내역 추적…'마지막 통화' 전 비서실장 조사

"박원순 실종 당일 낮 1시 39분 마지막 통화"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7.15 20:21 수정 2020.07.15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박원순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서 경찰이 휴대전화 통화 내역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되고 세상을 떠나기까지 그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은 우선 전 비서실장을 불러서 마지막 행적을 조사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휴대전화를 복원해 분석하기로 한 경찰이 박 시장의 통화 기록을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주고받은 문자와 저장된 음성 녹음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포렌식은 비밀번호 해제에만 4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통화 기록은 법원에서 영장을 받아 통신사 협조를 구하면 바로 확보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통화 기록을 확보하는 대로 사망 전 박 시장과 통화한 사람들을 조사해 극단적 선택을 한 계기가 무엇인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오늘(15일)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렀습니다.

3시간 반 조사를 마친 고 전 실장은 박 시장이 잠적한 지난 9일 낮 고인과 마지막으로 통화했다고 말했습니다.

[고한석/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 (마지막 통화 나누신 게 언제에요?) 약 1시 39분으로 기억합니다.]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들도 묵인, 방조 혐의로 경찰에 고발된 상태인데, 수사팀은 박 시장 사망으로 성추행 사건 수사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성추행을 사실로 전제한 묵인, 방조 혐의 수사가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법리 적용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성단체들과 민변 여성인권위에 이어 참여연대도 "피해자 고통에 공감한다"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 가운데, 국가인권위는 박 시장 등의 인권침해를 조사해달라는 시민단체 진정 사건에 조사관을 배정하고 조사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홍종수, 영상편집 : 김종우) 

▶ "민관조사단 꾸려 진상규명"…의혹엔 비켜 간 서울시
▶ 고소 전 박원순 찾은 젠더특보…'이상 징후' 누가 전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