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우 김서형 갑질 의혹…소속사 대표 "폭언과 욕설"

SBS 뉴스

작성 2020.07.15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 대표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김서형은 지난해 10월부터 전속계약을 맺은 소속사 마디픽쳐스 전성희 대표 측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면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 김서형은 "소속사 대표가 제3자에게 자신에 대한 험담을 해 신뢰관계가 깨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마디픽쳐스 전성희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서형과 함께 일하는 내내 폭언을 감내해야 했고, 광고 계약금을 3배 높여서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냐고 했다. 디지털 성범죄 관련 공익 광고를 제안하자 욕설 카톡을 보내왔다."고 폭로했다.

이밖에도 전성희 대표는 불합리한 수익 분배로 인해 전속계약 내내 금전적 손실만 봤다고 주장하고 있어 갈등의 골은 좁혀지지 않고 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