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피소 당일 "불미스런 일" 보고…회의도 열었다

박원순 피소 당일 "불미스런 일" 보고…회의도 열었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0.07.15 07:09 수정 2020.07.15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이 접수되던 날 밤 박 시장이 공관에서 측근들과 대책 회의를 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또 언론 보도를 통해 고소 사실을 알았다는 서울시 공식 입장과 달리 시장 젠더특보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박 시장에게 피소 당일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고소인 측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지난 8일, 서울시에서 관련 내용을 고 박원순 전 시장에게 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시 젠더특보 임 모 씨는 '피소 당일,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박 전 시장에게 짚이는 일이 없는지를 묻고, 그날 밤 9시 반쯤 서울시장 공관에서 회의를 했느냐'는 SBS 취재진의 질문에 "맞다"고 대답했습니다.

박 전 시장이 피소 사실을 미리 보고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고소인 측은 서울시 내부 관계자들이 성추행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연구소 소장 : (피해 호소에)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의 업무는 시장의 심기를 보좌하는 역할이자 노동으로 일컫거나, 피해를 사소화 하는 등의 반응이 이어져서….]

서울시는 자체 조사나 감찰 여부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직장 내 성폭력은 여성인권담당관, 은폐 의혹은 감사실이 조사를 맡지만 관련 부서들은 성폭력 대응 매뉴얼에 따라 피해 직원의 직접 신고가 있어야 조사에 나선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공무원노동조합은 박 시장의 측근들을 겨냥해 "성추행 의혹을 사전에 몰랐다면 큰 불찰이고, 조금이라도 인지했더라면 책임도 무겁게 따져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