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엇갈린 평가' 속 오늘 고 백선엽 장군 안장식

'엇갈린 평가' 속 오늘 고 백선엽 장군 안장식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7.15 01:56 수정 2020.07.15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쟁영웅이다, 친일파다, 고 백선엽 장군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데 오늘(15일) 안장식이 대전현충원에서 열립니다. '광복회'는 애도 성명을 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을 미국으로 소환하라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이 오늘 아침 7시 반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립니다.

이후 오전 11시 반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안장식이 진행됩니다.

백 장군에 대한 평가는 엇갈립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오른 인물인 만큼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어제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반면 통합당 등 보수 진영에서는 6·25 전쟁 공적을 고려해 서울 현충원 안장이 아니면 홀대라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으로 구성된 광복회는 어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항의 서한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고 백선엽 장군을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며 애도 성명을 낸 것에 항의하는 차원입니다.

[김원웅/광복회 회장 : (이완용이 죽었을 때) 일본 사이토 총독이 이완용에 대해서 국가의 일대 손실이라고 했던 그 칭송이 데자뷔 됩니다. 미국 대통령에게 에이브럼스의 소환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친일 청산이라는 한국 사회의 첨예한 쟁점에 함부로 끼어들지 말라는 것입니다.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유족과 협의한 대로 고 백선엽 장군을 대전현충원에 안장하는 거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