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입…5년 내 일자리 190만 개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입…5년 내 일자리 190만 개

문 대통령 "선도국가 도약 대전환 선언"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07.14 20:52 수정 2020.07.14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을 본격 시행하겠다고 오늘(14일) 선언했습니다. 10대 대표 사업을 선정해서 160조 원을 투입해 5년 안에 일자리 190만 개를 만든다는 것입니다.

먼저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 보고대회'.

문재인 대통령이 선포한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고용사회안전망 확충으로 설계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입니다.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분야의 10대 대표 사업도 발표했는데, 각각의 간판 사업은 디지털 뉴딜이 데이터 댐, 스마트 의료 인프라 등이고, 그린 뉴딜이 그린 리모델링, 친환경 모빌리티 등입니다.

고용안전망 확충을 위해서는 고용보험 등의 단계적 확대, 오는 2022년까지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아플 때 일을 쉬는 상병수당의 시범 도입 등이 추진됩니다.

뉴딜을 위한 '전례 없는 투자'라면서 관련 투자 계획도 밝혔는데, 오는 2025년까지 국고 114조 원, 민간과 지자체까지 포함해 모두 160조 원을 투입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새로운 일자리도 2022년까지 89만 개, 2025년까지 190만 개가 창출될 것입니다.]

집권 초부터 내세워온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이라는 현 정부 경제 정책의 세 축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한국판 뉴딜'이라는 새 간판을 내건 모습입니다.

(영상취재 : 제 일·신동환, 영상편집 : 박정삼) 

▶ "고용안전망 함께 늘린다"…'한국판 뉴딜' 성공하려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