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추행 묵인 의혹에도…"신고 없었다" 서울시는 침묵

성추행 묵인 의혹에도…"신고 없었다" 서울시는 침묵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0.07.14 20:13 수정 2020.07.14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소인 측은 그동안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무시됐다면서 그 부분도 진상을 밝혀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런 묵인, 방조 의혹에 대해서 어제(13일)에 이어 오늘도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어서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고소인 측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서울시 내부 관계자들이 성추행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시에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장 (어제) : (피해 호소에)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의 업무는 시장의 심기를 보좌하는 역할이자 노동으로 일컫거나, 피해를 사소화 하는 등의 반응이 이어져서….]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의 장례를 마친 뒤 어젯밤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대책을 논의했을 뿐 오늘도 침묵했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오늘 서울시의회 개회식에 참석했지만, 서울시의 자체 조사나 감찰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 대행
[서정협/서울시장 권한대행 : 고 박원순 시장님의 모든 장례 절차가 무사히 마무리되도록 물심양면 함께해주신 의장님을 비롯한 의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서울시에서는 직장 내 성폭력은 여성인권담당관에서, 사건 은폐 의혹은 감사실에서 조사를 맡습니다.

하지만 관련 부서는 성폭력 대응 매뉴얼에 따라 피해 직원의 직접 신고가 있어야 조사에 나선다는 원칙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 주변인한테 상담 정도 한 것 같은데, 이 건과 관련해서 직접 접수된 건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서울시공무원노동조합은 박 시장의 측근들을 겨냥해 성추행 의혹을 "사전에 몰랐다면 그 불찰이 큰 것이고, 조금이라도 인지했더라면 책임도 무겁게 따져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VJ : 김종갑) 

▶ 2차 가해 고소했지만 조롱 · 신상털기…연대 · 응원도
▶ "미투 처리 모범" · "채홍사"…도 넘은 정치권 발언 역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