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외 유입 확진자 43명…110일 만에 최다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0.07.14 01:41 수정 2020.07.14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62명이었는데 외국에서 들어온 사람이 43명으로 최근 넉 달 사이에 가장 많았습니다. 미국을 비롯해서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가 번지는 가운데 최근 우리나라에 오는 외국인들이 늘어난 것이 한 이유입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12일) 해외 유입 확진자 중 가장 많은 수는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중국 외 아시아 국가에서 왔습니다.

4개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 속한 카자흐스탄과 방글라데시에서 온 확진자도 4명 포함됐습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 43명은 지난 3월 25일 이후 110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입니다.

지난 4월 비자 심사를 강화한 뒤 일시적으로 줄었던 입국자는 5월부터 다시 회복됐고, 최근 외국인 입국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탓입니다.

여기에 전 세계적 유행까지 더해져 해외 유입 사례가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우즈베키스탄 이런 데는 재외동포들의 국내 방문이 있고요. 또 필리핀이나 이런 데는 교대 선원들이 입국 후에 들어와서 교대하는 그런 상황입니다.]

방역 당국은 해외 유입 확진자는 검역이나 자가격리 중 확인되기 때문에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격리와 치료 과정에서 우리 방역과 의료체계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방글라데시 등 4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들에게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내도록 하고, 외국인 선원도 2주 격리를 의무화하는 등 강화된 방역 수칙 적용에 들어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