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충원 안장 논란 속…백선엽 유족 "대전도 대한민국"

현충원 안장 논란 속…백선엽 유족 "대전도 대한민국"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7.12 20:21 수정 2020.07.12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례를 둘러싼 논쟁, 백선엽 장군 쪽도 있죠. 지금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인데 야당 통합당을 중심으로 서울현충원으로 가야 된다는 쪽이 있고, 반대로 시민단체들을 중심으로 대전도 안 된다는 의견도 만만찮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족들은 대전도 대한민국이라면서 지금 결정대로 가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2일) 오후 고 백선엽 장군 조문을 마친 뒤 대전현충원행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서울에 있는 현충원에 안장을 못하게 하고서 꼭 대전으로 내려가야 한다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백 장군의 서울 안장을 요구하며 현 정부 홀대론을 거듭 주장했습니다.

정부 여당에서는 노영민 실장, 서훈 안보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들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차례로 빈소를 찾았는데, 장지 논란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노영민/청와대 비서실장 : (백 장군은) 한미 동맹의 상징이시고 한국군 작전의 증인이십니다.]

[고 백선엽 장군 유족 : 장군님은 항상 우리 국가를 위해서 몸과 마음을 바치셨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 밤에 찾겠다고 했습니다.

정부는 서울현충원의 장군 묘역이 다 찼다며 대전 안장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반면 민족문제연구소, 군인권센터 등 시민단체들에서는 대전 안장도 안 될 일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한때 빈소에서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간도 특설대에 근무하면서 우리 독립군을 얼마나 죽였는데.]

백 장군 유족은 오늘 한 언론 인터뷰에서 대전도 대한민국 땅이라며 백 장군도 생전에 대전 안장을 이해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안장 논란에 대해서도 각자 입장을 다 이해한다고 밝혀 더 이상의 논란 확산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드러냈습니다.

(영상취재 : 인필성·하 륭,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