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영결식 온라인으로…"피해 호소인 가해 없도록"

박원순 영결식 온라인으로…"피해 호소인 가해 없도록"

13일 장례 절차 마무리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20.07.12 20:10 수정 2020.07.12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가 내일(13일)로 마무리 됩니다. 생전에 의미있던 곳들을 돌아보는 노제 같은 과정은 생략하고, 인터넷에 영결식을 중계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갈무리할 예정입니다. 장례식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이 내용부터 오늘 뉴스 종합해보겠습니다.

김관진 기자, 오늘도 조문객들이 많이 왔다 갔다고요?

<기자>

네, 이곳 서울대병원 빈소에는 오늘도 각계 인사들이 찾아왔습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서울시청 앞 시민분향소에도 조문이 이어졌는데 오늘 저녁 7시까지 1만 8천 명이 넘는 추모객이 분향소를 찾은 것으로 집계됐고, 온라인 분향소에도 지금까지 90만 명 이상이 헌화했습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객들
<앵커>

그리고 내일 마지막날 장례, 어떻게 정리하기로 했는지 먼저 그 부분도 전해주시죠.

<기자>

내일 오전 7시 반, 이곳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한 뒤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다목적홀에서 8시 반부터 영결식을 진행합니다.

영결식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등 100여 명만 참석합니다.

박홍근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박홍근/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하에 온라인으로 치러집니다.]

참석하지 못하는 조문객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영결식을 생중계하기로 했습니다.

장례위원회는 영결식 이후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화장을 마친 뒤, 장지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러면서 장례위원회 차원에서 처음으로 고소인에 대해서 언급을 했죠.

<기자>

네, 장례위는 가짜뉴스는 유족뿐 아니라 박 시장 고소인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자제를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박홍근/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 고인을 추모하는 어느 누구도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거나 압박하여 가해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시기를 거듭 호소드립니다.]

영결식을 하루 앞둔 상황이지만 서울시가 주관하는 기관장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53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또 온라인에서는 고소인이 신상털이와 비난에 휩싸이지 않도록 연대해야 한다는 해시태그 운동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현장진행 :김대철, 영상취재 : 양두원·김남성, 영상편집 : 하성원)

▶ "박주신, 장례 후 재검받아라"…"유족 모욕, 사죄하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