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동산 민심' 촉각…'한국판 뉴딜' 대통령 직접 챙긴다

'부동산 민심' 촉각…'한국판 뉴딜' 대통령 직접 챙긴다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07.12 20:39 수정 2020.07.12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래서 결국 이 돈들이 흘러갈 만한 어디 다른 데 부동산만 한 투자처가 생기느냐, 이 부분이 중요한 부분이긴 합니다. 정부가 이런 점까지 고려해서 4차 산업혁명이나 친환경 산업을 키우겠다는 '한국판 뉴딜'을 오늘(12일) 본격적으로 띄웠는데, 이 부분도 짚어보겠습니다. 청와대로 가보죠.

김정윤 기자, 한국판 뉴딜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 오늘 이렇게 발표를 했죠?

<기자>

네, 디지털과 그린산업 또 고용안전망 강화에 앞으로 76조 원을 투입하겠다는 이른바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프로젝트로 내세운 것인데요, 청와대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챙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레 '한국판 뉴딜 국민 보고대회'는 열어서 뉴딜의 의미와 방향을 문 대통령이 직접 밝히고, 범정부 차원의 전략회의를 한 달에 한두 번 대통령이 주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것이 부동산과 맞먹을 만한 투자처가 되느냐, 이것은 좀 먼 이야기라서 결국은 부동산 이야기가 한동안 나올 수밖에 없는데, 이런 상황에서 오늘 청와대에 주택 문제 담당하는 비서관이 집이 2채가 있었는데, 강남 것은 놔두고 세종시 것을 또 팔았죠?

<기자>

청와대에서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이야기인데요, 서울 강남 논현동 아파트는 보유하고 세종시 아파트를 처분했습니다.

청와대 참모들도 이른바 '똘똘한 한 채' 전략에 따르는 것이냐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윤 비서관에게 물어봤는데 "현재 서울에 근무하고 있어서 세종시 아파트를 판 것"이라고 했습니다.

<앵커>

과연 국민들이 그 말을 받아들이느냐 하는 것이 문제일 텐데, 이런 상황에서 여론은 계속 좀 안 좋게 돌아갈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기자>

올해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부동산 문제에 이런 말을 했었습니다.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신년 기자회견 (올해 1월 14일) : 일부 지역은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만큼 위화감을 느낄 만큼 급격한 가격 상승이 있었는데,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재 상황은 원상회복이라는 말이 무색해졌습니다.

참여정부 때 부동산 정책 실패는 사실 현 정부 인사들의 트라우마 중 하나입니다.

청와대는 일단 지난달 6·17 대책, 그리고 이틀 전 7·10 대책에 시장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예의주시하면서 그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SBS에 출연해 밝힌 대로 필요하면 후속 조치 계속한다, 또 여당과 협력해서 관련 입법 최대한 속도를 낸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