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호중 관련 부탁받은 사실 없다"…병무청, 특혜 의혹 적극 해명

"김호중 관련 부탁받은 사실 없다"…병무청, 특혜 의혹 적극 해명

SBS 뉴스

작성 2020.07.12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병무청이 가수 김호중의 병역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적으로 해명했다.

병무청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하여 어떤 누구와도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부탁받은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가수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에 있으며, 병무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앞서 김호중과 갈등 상황에 놓인 전 매니저 권 모 씨는 "국가사업을 하고 있다고 밝힌 50대 여성 J씨가 접근해 전직 국방장관과 군 최고위층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김호중의 군 특혜를 위한 시도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병무청은 "병무청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의무자를 관리하고 있다"며 "김호중의 병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무청장에게 부탁드리겠다'라는 사적 관련자의 주장을 인용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측은 "J씨로부터 어떠한 혜택도 받은 적이 없다"라고 부인하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당연히 국방의 의무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