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똘똘한 서울 집 남기고 팔자" "전셋값 오를까 걱정"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07.11 21:04 수정 2020.07.11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0일) 부동산 대책 나온 이후에 그동안 집값 많이 오른 동네들 분위기 어떤지 또 취재를 해봤습니다. 저희 기자가 나가서 주민들 또 중개업자들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반응이 다양했습니다.

화강윤 기자 보도 보시죠.

<기자>

내년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크게 느는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당장 집을 팔기보다는 일단 시장 상황을 지켜보는 분위기입니다.

[마포구 아파트 보유 주민 : 1년에 (세금이) 뭐 몇천만 원을 한다고 그래도, 이거 뭐 (집값이) 몇십 억씩 몇 억씩 오르고 이러는 거를….]

다주택자의 경우에는 보유세가 수천만 원씩 늘어나는 만큼 결국 보유 주택 일부를 팔 수밖에 없다는 의견도 올라오고 있습니다.

관건은 집값 상승을 이끈 서울 집들을 내놓을지 여부입니다.

[부동산 업체 대표 : 저렴한 걸 가지고 있는 다주택자 같은 경우에는 저렴한 걸 처리할 수도 있겠죠. 강남이라든가 뭐 이런 데 다주택을 가지고 있는 분들은 그 정도의 세금을 낼 수 있는 여력이 있는 분들이기 때문에…(버틸 거예요).]

내년 6월 시행 전까지 서울의 경우 정책 효과가 제한적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세입자들은 이 과정에서 집주인들이 세금 증가분을 떠넘기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아파트 세입자 : 지금도 (전셋값이) 계속 오르고 있는 상황이거든요, 이 동네는. 지금 이렇게 되면 내년에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얘긴데.]

정부 여당은 전월세 상한제 등 임대차 3법을 이달 임시국회에서 처리해 세입자 부담을 줄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