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신상털기에 "즉각 중단돼야"

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신상털기에 "즉각 중단돼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11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박원순 고소인 신상털기에 "즉각 중단돼야"
더불어민주당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에 대한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는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서면논평을 내고 "온라인상에서 관련 없는 사람의 사진을 유포하거나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 뉴스가 나오는데, 이는 현행법 위반이자 무고한 이들에게 해를 가하는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일부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비서를 응징하자며 해당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신상 정보를 유포하고 있어 '2차 가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며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 된다. 부디 더 이상 고통이 반복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