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 매니저 "갑질 공공연한 일" vs 신현준 "동갑내기 격없는 표현일뿐"

전 매니저 "갑질 공공연한 일" vs 신현준 "동갑내기 격없는 표현일뿐"

SBS 뉴스

작성 2020.07.10 0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들에 대한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신현준이 전 매니저에게 비속어를 사용하거나 낮은 임금과 열악한 처우 등 했다는 내용이다.

지난 9일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 모 대표는 "1994년부터 일하기 시작해 20년 동안 헌신했다.신현준은 스타덤에 오른 후에도 월급을 2년 간 60만원을 줬으며, 7~8년간 매니저 20명을 교체하거나 매니저에게 '무능병', '문둥이' 폭언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신현준의 또 다른 매니저로 알려진 A씨 역시 "신현준 매니저로 회사에 입사 당시 매니저들 사이에서 공공연하게 퍼져있던 사실"이라면서 "나도 신현준과 근무하며 비슷한 일이 아예 없지는 않았다"며 갑질 논란이 사실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 신현준은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신현준은 한 매체를 통해 "13년 간 전 매니저와 함께 일하면서 서운한 점이 있었겠지만 만나서 대화로 풀 수 있는 내용을 폭로한 점에 대해서 아쉽다."면서 "김 씨는 매니저 이전에 동갑내기 친구이고, 서로 격식 없이 대했을 뿐 갑질이 아니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