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딸에게 마지막 말 남기고 외출…끝내 숨진 채 발견

딸에게 마지막 말 남기고 외출…끝내 숨진 채 발견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7.10 0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가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어제(9일) 오전 유언과 같은 이상한 말을 남기고 공관을 떠났습니다. 오후 4시 무렵부터 휴대전화가 꺼졌고, 설마설마하던 시민들과 지지자들은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딸에게 유언 같은 말을 남긴 뒤 어제 오전 10시 44분쯤 공관을 나왔습니다.

박 시장은 당시 검은 모자에 검은 배낭을 멘 차림이었는데,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남성이 공관 근처 골목길을 걸어가는 장면이 CCTV 화면에 잡혔습니다.

박 시장 모습은 어제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배드민턴장에서 10분이 되지 않아 다시 포착됐고, 오전 10시 55분에는 등산로 입구를 지나 성곽길 쪽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서울 성북동 핀란드대사관 인근에서 오후 3시 49분에 꺼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시장 딸은 연락이 닿지 않자 어제 오후 5시 17분 112에 실종신고를 했고, 경찰은 어제 오후 5시 20분 출동지령을 내린 뒤 소방과 함께 본격 수색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어젯밤 9시 반까지 1차 수색을 마쳤지만 박 시장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정진항/서울성북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산이 상당히 깊습니다. 소방관들이 2인 1조로 해서 안전을 확보해서 가능한 오랜 시간 수색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박 시장은 결국 경찰과 소방당국이 밤 10시 반부터 재개한 2차 수색 과정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