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교 화장실이 무섭다…교사가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학교 화장실이 무섭다…교사가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7.09 11:56 수정 2020.07.09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학교 화장실이 무섭다…교사가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경남 김해와 창녕에서 이틀 간격으로 현직 교사가 여자 화장실에 몰래 설치한 불법 촬영 카메라가 잇따라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경남 김해 한 고등학교 1층 여자 화장실 재래식 변기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됐습니다.

이 카메라는 당시 화장실을 치우던 청소 노동자에 의해 설치된 지 약 2분 만에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학내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한 뒤 이 학교 현직교사인 40대 A 씨를 특정해 성폭력범죄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A 씨는 불법 카메라 설치를 부인하다가 CCTV 확인 후 관련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또 이 교사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등에서 다른 불법 촬영 영상을 일부 발견해 해당 교사가 직접 촬영한 것인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 오늘(9일) 창원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렸습니다.

지난달 26일에는 창녕의 한 중학교 2층 여자 화장실 재래식 변기에 설치된 불법 촬영 카메라를 교직원이 발견했습니다.

이 카메라는 설치된 지 약 3시간 만에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이 학교 30대 교사 B 씨가 지난달 29일 자신이 범인이라며 자수했습니다.

경찰은 B 씨를 성폭력범죄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도교육청은 A·B 씨를 직위 해제하고 해당 학교에 대체 강사를 투입했습니다.

또 이달 말까지 불법 촬영 카메라 탐지 장비를 이용해 도내 모든 학교에서 전수점검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