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토론토 류현진, 라이브 피칭 소화…'개막전 선발 준비 착착'

토론토 류현진, 라이브 피칭 소화…'개막전 선발 준비 착착'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7.09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토론토 류현진, 라이브 피칭 소화…개막전 선발 준비 착착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홈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라이브 피칭을 소화했습니다.

구단이 현지 취재진에 제공한 영상에 보면 류현진은 4이닝 동안 53개의 공을 던졌습니다.

라이브 피칭은 실전과 비슷하게 타자와 야수를 세우고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훈련을 말합니다.

그물망 뒤에서 팀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마운드에 선 류현진은 경쾌한 투구폼으로 힘차게 공을 던졌습니다.

토론토의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순도 이날 류현진과 함께 라이브 피칭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플로리다에서 머물던 류현진은 최근 캐나다 정부의 승인이 떨어져 선수단과 함께 전세기 편으로 지난 6일 토론토에 입성했습니다.

토론토 구단은 전날 구단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홈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러닝 훈련, 캐치볼을 하는 류현진의 훈련 모습을 전했습니다.

류현진은 이날 라이브 피칭을 하는 모습이 공개되는 등 순조롭게 시즌 개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토론토는 오는 25일 오전 7시 40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개막전을 치릅니다.

토론토의 1선발인 류현진은 큰 변수가 없는 한 시즌 개막전에 선발투수로 등판이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